최종식 쌍용차 사장, 정리해고 사태 희생자 분향소 방문… 복직 문제 해소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찾은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이지완 기자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찾은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이지완 기자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관련 문제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까. 해고자 전원 복귀 시기를 두고 노사간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이 심화된 가운데 최종식 쌍용차 사장이 해고 사태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희생자의 분향소를 방문해 사죄의 뜻을 밝혔다. 회사 대표가 분향소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사장은 13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故)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방문했다. 이날 현장에는 홍봉석 노조위원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등도 함께 했다.

최 사장은 쏟아지는 질문에도 침묵으로 일관한 뒤 조문을 최우선으로 했다. 이후 노조 관계자들과 짧은 대화를 나눈 최 사장은 취재진 앞에 다시 섰다. 그는 시종일관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어떤 마음으로 이곳을 찾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고가 많다”며 즉답을 피했다.

최 사장은 “이 자리를 빌어 운명을 달리한 고 김주중 영령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유가족에게도 애도의 말을 전한다”며 “2009년 많은 직원들이 회사를 떠났고 이후 (복직 관련) 합의가 있었지만 진행과정에서 지연돼 다시 한번 사회적 이슈가 됐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찾은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이지완 기자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찾은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이지완 기자
그는 오늘 분향소 방문을 기점으로 쌍용차 해고자 복직 관련 문제가 새롭게 전환될 수 있길 희망했다. 최 사장은 “이 문제가 원만히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2009년 쌍용차는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에 따라 희망퇴직, 해고 등 구조조정을 진행했으며 1800여명의 직원을 내보냈다. 이후 2013년 무급휴직자 454명을 복직시켰으며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 2월 40명, 2017년 4월 62명, 올해 3월 26명 등 3차례에 걸쳐 희망퇴직자 및 해고자를 단계적으로 복직시켰다.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의 쟁점은 2015년 도출된 노·노·사 3자 합의안이다. 사측은 지난해 상반기까지 해고자를 최대한 복직시킨다는 입장이었다고 밝혔으나 노조는 지난해 상반기까지 전원을 복직시키는 것이 합의안이었다고 주장했다.
10년간 해결되지 않은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는 단순한 노사간의 문제를 넘어 정치적 문제로까지 확대된 상태다.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를 방문해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문제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마힌드라 회장은 “현장의 경영진이 노사간 문제를 잘 풀어줄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찾은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이지완 기자
서울 중구 대한문 옆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의 추모 분향소를 찾은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이지완 기자
이날 최 사장과 대화를 나눈 김득중 지부장은 “최 사장이 조문 후 단순한 노사 문제를 넘어 갈등의 문제로 번지고 있는 것에 대해 경영진으로서 통감한다는 얘기를 했다”며 “문제가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12일) 저녁 7시30분쯤에 최종식 사장 등이 조문을 온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동안 풀리지 않은 해고노동자 복직과 관련해 심도 있게 논의 후 마무리 할 것이라는 메시지도 받았다”며 “오늘 본교섭에서 지난 10년간 해고자들의 힘들었던 삶과 복직에 대한 절박함 등을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