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대책] 다주택자, 규제지역 주택 구입 시 LTV '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다주택자의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해 담보인정비율(LTV) 0%라는 강력한 규제 카드를 꺼냈다.

13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방안'에 따르면 이달 14일부터 다주택자는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구입할 때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다. 또한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에서 고가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주담대를 신청할 때 LTV는 0%가 적용된다. 대출이 승인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1주택자가 규제지역에서 신규 주택 구입을 위해 주담대를 신청할 때도 대출을 거절된다. 단 이사·부모봉양 등 실수요자거나 불가피할 사유로 판단되면 주담대를 허용한다. ▲거주변경, 결혼, 동거 봉양 등 기존주택 최장 2년 이내 처분 조건 ▲무주택자 자녀의 분가, 타지역에서 거주 중인 60세 이상 부모 별거 봉양 조건 등이다.

공시가격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주택을 규제지역에서 구입 시 실거주 목적을 제외하고 주담대가 금지된다. 반면 실수요자는 고가주택 구입 시 주담대 이용이 가능하다. 무주택 세대가 주택을 구입한 후 2년 안에 전입하거나 1주택세대가 기존 주택을 최장 2년 안에 처분할 경우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원칙적으로 다주택자, 1주택자 모두 규제지역의 주택을 구입할 때 대출이 금지된다"며 "만약 대출이 허가된 예외 조항을 적용받으려면 조건을 필수적으로 지켜야 하며 위반 시 주택 관련 대출이 3년간 제한된다"고 말했다. 

대출 규제는 이달 14일부터 체결되는 주택매매계약체결건 또는 대출신청건부터 적용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