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9·13 부동산 대책, 세금 더 걷겠다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을 맹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15일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세금을 더 걷겠다는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9·13 대책은 문재인 정부가 집값을 한껏 올려놓은 뒤 중산층에게까지 세금폭탄을 안기겠다는 얘기”라며 “정부가 주택공시가격을 시가로 올리고 공정시장가액 비율을 100%까지 높일 경우 집 한 채만 가진 중산층에게도 세금폭탄이 현실화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택 매매로 차익이 현실화 되지도 않았는데 가만히 집 한 채 갖고 있는 중산층과 고령 연금생활자 등에게 연간 수백에서 수천만원의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큰 부담”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소유자들이 주택가격을 올려달라고 한 것도 아닌데 가만히 앉아서 세금을 물어야 한다”며 “세금을 부담할 소득이 없어 울며 겨자먹기로 집을 팔아야 한다면 그 정책은 무리수”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7.72상승 16.9311:00 06/22
  • 코스닥 : 1009.49하락 1.511:00 06/22
  • 원달러 : 1132.50하락 2.211:0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1:00 06/22
  • 금 : 71.79상승 0.8111:00 06/22
  • [머니S포토] 본격 논의되는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본격 논의되는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