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8 개막… B7 CEO 서밋 개최

 
 
기사공유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시, 제주도, 국회 4차 산업혁명 포럼 등이 후원하는 '블록체인 서울 2018'이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가운데 B7 CEO 서밋 컨퍼런스 기조연설자로 참석한 대표들이 패널 토론회를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블록체인 서울 2018이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D홀에서 막을 올렸다.

이번 행사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해 리투아니아, 몰타, 홍콩 등 블록체인에 관심이 많은 각 국가의 대가들이 총출동해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첫날인 17일에는 ‘B7 CEO 서밋’을 주제로 7대 메인넷 회사 최고경영자(CEO) 및 창업자들이 기조 강연을 진행했다. 돈 송 오아시스 랩스 CEO를 비롯해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 지미 종 IOST 대표, 준 리 온톨로지 창립자, 김종협 아이콘 CEO, 캐슬린 브라이트만 테조스 CEO 등이 블록체인 발전 방향과 기술 흐름을 제시했다.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블록체인은 세상에 없던 유일무이한 것”이라며 “세계화를 앞당길 수 있는 정교한 기술”이라며 블록체인의 미래가 무궁무진함을 언급했으며 지미 종 IOST 설립자는 “많은 사람이 블록체인의 핵심인 탈중앙화에 대해 오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B7 CEO가 블록체인시장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캐슬린 브라이트만 테조스 CEO는 “잘 알지 못하지만 블록체인 산업은 아직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돈 송 오아시스랩 CEO는 “블록체인이 아직 기술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다양한 전문성을 가진 사람들이 알아가는 과정에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는 “블록체인시장은 시간이 필요하며 현재 그 상황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박승호 플레타 CEO는 “코인들의 실제가치 평가가 따라야 한다”며 “코인이 어디에 얼마나 쓰일 지에 대한 가치평가를 할 수 있는 코인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지미 종 IOST CEO는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이 멋진 것은 알지만 실제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리버스 ICO에 관한 주제도 다뤘다.

박승호 플래타 CEO는 “스타트업이 새로운 모멘틈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리버스ICO가 가장 실질적이고 방안으로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캐슬린 브라이트만 테조스 CEO도 “잘 알지는 못하지만 리버스ICO가 중요하다는 것은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3.24상승 0.89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