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텔리 '과체중 벌금설'에 폭발… "언론 비난 지나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로텔리 SNS 캡처.
발로텔리 SNS 캡처.

마리오 발로텔리(니스)가 언론의 도 넘는 비난에 폭발했다.

발로텔리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전에 선발 출전해 이탈리아의 최전방을 책임졌다. 후반 17분까지 62분을 소화한 뒤 벨로티와 교체 아웃됐다.

당시 이탈리아가 폴란드와 1대1로 비기자 이탈리아 팬들은 발로텔리에게 화살을 돌렸다. 그를 선발 기용한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에게도 의문을 제기했다.

발로텔리가 올 시즌 프리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올 시즌 소속팀서 리그 1경기(76분) 출전에 그쳤다.

최근 몸무게가 100kg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며 언론의 비난도 받았다. 구단에서 벌금을 부여했다는 등의 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이에 발로텔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언론을 비꼬았다. 과체중이라는 비난에 직접 대응한 것.

더 선은 18일 "발로텔리가 자신의 SNS를 통해 언론을 비난했다. 그는 자신을 우스꽝스럽게 바꾼 사진을 올려 저널리스트를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발로텔리는 SNS를 통해 "과체중으로 벌금을 받지 않았다. 체격이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알았으면 좋겠다. 그 기사를 쓴 이는 분명 그만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벌금 기사는 프랑스 레퀴프에서 시작됐다. 니스 소속인 발로텔리가 제대로 된 훈련을 하지 않았고 몸 상태도 완벽하게 만들지 않아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 구단 자체적으로 벌금을 부과했다는 설명도 있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