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환송 만찬' 평양 대중식당 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지난 4월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린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부부가 지난 4월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린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이 방북 기간 마지막 만찬 일정인 19일 저녁을 평양 현지 대중식당에서 할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음식을 먹을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 17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 대통령은 해외 순방시 현지 주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을 늘 가곤 한다"면서 "이번에도 (19일 환송 만찬 관련) 그런 부탁을 북측에 해뒀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어 "어떤 식당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평양 시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만찬을 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19일 오찬은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진행된다.

이번 방북대표단은 200명이 넘고 공식·특별수행원만 66명에 달한다. 또 만찬에 북측도 참석하기 때문에 규모가 큰 식당이 선택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문 대통령이 어떤 식당을 찾게 될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동강 수산물 식당 ▲원형식당 ▲여명온반집 등이 후보로 꼽힌다. 대동강 수산물 식당은 대동강변에 배 모양으로 지어진 대규모 식당으로 지난 7월 문을 열었다. 1층에는 철갑상어, 연어, 조개, 자라 등을 모아놓은 수조와 낚시터가 있고 2층에서 생선 요리를 즐길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이름을 짓고 부지도 정해준 만큼 가장 유력한 후보다.

원형식당은 보통강 호텔 인근 호수위에 지어진 고급 단고기(개고기) 요리 집으로 해외 동포 사이에서 정갈한 요리를 하는 집으로 유명하다. 또 최근 식당 규모를 확장해 규모가 크다.

여명온반집은 평양 여명거리에 위치한 평양온반 전문 식당으로, 현지 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식당이다. 평양온반은 평양냉면, 녹두지짐, 대동강숭어국과 함께 평양 4대 음식으로 꼽힌다. 닭고기나 쇠고기 장국에 밥을 말고, 그 위에 녹두지짐을 올려 먹는 음식이다. 

한편 2000년 평양을 찾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한에서 첫 식사로 대접받은 음식도 평양온반이다. 김 전 대통령은 방문 당일 첫식사로 맑은국, 옥돌불고기, 새우채소볶음, 깨즙을 뿌린 닭고기와 생선전, 청포종합냉채, 설기떡, 밤정과 등을 대접받았다. 

2007년 10월2일 평양을 방문한 노무현 전 대통령은 환영만찬에서 수육요리인 게사니구이, 배와 밤을 채썬 배밤채, 잉어뱃살찜, 소갈비찜, 꽃게 흰즙구이 등을 대접받았다. 만찬주로는 고려 개성 인삼주와 들쭉술, 룡성맥주, 동양술 등이 올랐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