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 구하라 카톡, 디스패치 통해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하라 카톡. 디스패치. 구하라 남친 심경. /사진=머니투데이DB·임한별 기자
구하라 카톡. 디스패치. 구하라 남친 심경. /사진=머니투데이DB·임한별 기자

구하라 카톡 내용이 디스패치를 통해 공개된 가운데 메시지 내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디스패치는 지난 17일 구하라와의 단독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구하라는 자신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구하라는 13일 새벽 A씨와 말싸움에 이어 몸싸움을 벌였고 A씨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멍이 든 사진과 산부인과, 정형외과 진단서도 공개했다.

또 구하라는 A씨가 그간 남자문제로 자신을 의심해왔다며 이번 사건도 이것이 발단이 됐다고 밝혔다. 구하라에 따르면 지난 10일 매니저, 연예관계자 B씨와 점심을 먹었으나 B씨의 동석 사실을 A씨에게 알릴 경우 A씨와 싸울 것을 우려해 이를 알리지 않았다.

구하라는 “(A씨가) 평소에는 잘해준다. 그런데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싸운다”며 “친한 동료나 오빠 등이 연락오면 무섭게 변한다. 감당하기 힘든 말들을 한다. 그래서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을 안했다. 그날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B씨의 동석 사실을 알게 된 A씨가 자신에게 화를 냈다는 것.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당시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구하라가 A씨에게 함께 점심을 먹은 B씨를 데려오겠다며 만나서 얘기하자고 하자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없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구하라가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하다면서요?”라고 하자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못가겠어요. 어떡할까요. 그 오빠 분 만났을 텐데. 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저 어떡할지 묻고 싶어서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라고 답했다.

또한 폭행 사건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구하라의 후배 C씨와 A씨가 나눈 문자메시지에서도 A씨는 “구하라가 남창XX 집에 가든 상관없다” “X밥 같은 애들 만나러 가거나” 등의 말을 했다.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온 몸에 생긴 상처, 현장 사진, 산부인과와 정형외과 진단서 등도 함께 공개했다. 이들 진단서에는 질병명으로 경추 염좌, 안면부·하퇴부 좌상 및 염좌, 자궁 및 질 출혈 등이 적혀 있다.

구하라는 인터뷰를 통해 "사실은 바로 잡아야겠다 생각했다. 다시 활동할 수 없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며 진실을 밝히기 위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A씨는 지난 17일 밤 경찰에 출석해 “사실이 아닌 부분들과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 잡으려고 출석하게 됐다”며 구하라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