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8] 암호화폐, 시간 흐를수록 가치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헨리 킴 리빈 창업자가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참가해 암호화폐에 대한 구조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플랫폼의 시대는 승자독식 구조로 재편됐습니다. 과거 다양한 인터넷사업자들이 코스닥에 상장하며 성공가도를 꿈꿨지만 20여년이 지나고 소수기업만 살아남아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은 현재 서비스나 제품 형태가 불분명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것입니다”

블록체인 플랫폼 리빈(LIVEEN)을 세운 헨리 킴 창업자는 ‘블록체인 서울 2018’ 2일차 글로벌 크립토밸리 B7 서밋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메인넷과 댑을 활용한 플랫폼의 가치’라는 주제를 통해 산업의 변화와 암호화폐에 대한 기초적 개념을 설명했다.

헨리 킴 창업자는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산업발전 구조가 플랫폼 형태로 바뀌면서 산업발전 형태도 접근성에서 정보와 지식산업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4차산업의 중심인 인공지능(AI)와 데이터를 기반의 블록체인 시장발전을 주목했다.

그는 “3차 산업시대에서 중요한 산업이 반도체였듯 4차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산업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이 발전하면서 향후 금융, 철학, 경제, 정치, 화폐 등 모든 산업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헨리 킴은 리빈의 상용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플랫폼 계획도 제시했다. 리빈은 상업적 가치에서 소외된 북위30도 이하 아프리카, 인도, 동남아시아, 남미 지역 인구 36억명을 타깃으로 설정했다. 관련 지역은 금융이나 인터넷 인프라가 소외된 반면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저변확대에 용이한 환경이다.

리빈은 데이터 토큰을 배포하고 사용자가 앱을 설치해 위치정보를 공유하면 암호화폐 ‘빈(VEEN)’을 지급한다. 사용자는 빈을 활용해 관련지역에 기부가 가능하며 이 과정에서 플랫폼은 기부, 크라우드펀딩, 마일리지 교환, 송금, 광고, 전자상거래, 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헨리 킴은 궁극적으로 지역화폐와 연결한 블록체인 혁신을 주장했다. 지역화폐는 본질적으로 해당 지역을 벗어날 경우 가치가 사라지는 만큼 글로벌암호화폐와 연동을 통한 멀티플랫폼 형식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헨리킴은 “암호화폐의 경우 환율의 변동없이 사용가능한 횡 화폐”라며 “구매, 지불, 기부, 투자, e커머스, 광고, 송금, 고용 등 자산과 가치를 갖는 모든 영역에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머니투데이그룹이 주최한 블록체인 서울 2018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특별시, 제주특별자치도, 국회 제4차 산업혁명 포럼 등이 후원하며 오는 1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