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8] 에스토니아는 왜 블록체인 규제를 강화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세 사우가 에스토니아 암호화폐협회 회장이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참가해 관련 가이드라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아세 사우가 에스토니아 암호화폐협회 회장이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참가해 관련 가이드라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에스토니아가 블록체인 관련 기준과 법안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강화한다. 이미 2014년부터 암호화폐를 공식통화로 인정하고 정부 공공서비스에도 활용한 국가인 만큼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참석한 아세 사우가 에스토니아 암호화폐협회 회장은 암호화폐 가이드라인에 대해 설명했다.

아세 사우가 회장은 “현재 정부가 개인, 기업, 단체에 대한 ICO 최소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지만 더 나은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며 “저명한 변호사와 전문가 집단과 함께 암호화폐 기준 및 법안을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관련 규제는 제약을 최소화한 하나의 가이드라인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아세 사우가 회장은 밝혔다. 앞서 에스토니아는 암호화폐 관련 규제 및 법제화를 추진해 가장 많은 ICO를 일으키는 5대국가로 올라섰다. 이번 가이드라인의 경우 암호화폐를 통한 돈세탁 등 부정부패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세 사우가 회장은 “가장 큰 문제는 은행권인데 스위스은행을 통해 암호화폐에 대한 불법이익을 취하는 움직임이 있었다”며 “최대 3곳의 은행과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파트너로 선정해 법적·금융규제를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아세 아우가 회장은 블록체인 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하며 관련 교재와 대학 교육과정 개설도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머니투데이그룹이 주최한 블록체인 서울 2018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특별시, 제주특별자치도, 국회 제4차 산업혁명 포럼 등이 후원하며 오는 1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