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준서 "데뷔 늦었지만 압박감 없다… 성숙한 마스크라 오래 살아남을 수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델 변준서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성북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그는 데님 의상부터 복근이 드러나는 셔츠, 슈트 콘셉트까지 소화하며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한국이 아닌 캐나다 토론토 패션위크에서 데뷔 무대를 선 변준서는 “캐나다 워킹홀리데이를 가자마자 한 에이전시에 지원해 오디션을 봤는데 운 좋게 바로 붙어서 시작을 하게 됐다”며 해외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해외에서의 의사소통에 대한 어려움이 없었는지 묻자 그는 “처음엔 정말 어려웠다. 그래서 미국 드라마를 매 회를 15~30번 사이를 반복해 보면서 다 들릴 때까지 공부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데뷔가 늦은 편이지만 압박감은 없다는 그는 “내 마스크 자체가 영한 이미지가 아니라 성숙하고 남성스러운 쪽이기 때문에 충분히 오래 살아남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체격이 좋아 쇼 의상이 맞지 않는 경우가 많고 대부분 상의 탈의를 한 채 무대에 서고 있다”는 그는 자신을 런웨이보단 화보에 특화된 모델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최근 윤종신의 ‘미스터 레알’ 뮤직비디오에 등장해 ‘근육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그에게 소감을 묻자 “노출 신이 많아서 ‘엄빠주의’ 영상으로 소문났다”고 전했다. 이어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으로는 KBS2 ‘1박2일’을 꼽으며 “출연하면 리얼함 그 자체를 보여줘야 하지 않나. 모델의 화려함 이면엔 서슴없이 망가지는 모습도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