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북한, 문 대통령 방문·연회만찬·공연 등 상세히 보도(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 하며 환영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 하며 환영하는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이틀차인 19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과 관련한 소식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역사적인 제5차 북남수뇌회담(남북정상회담)이 18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을 전면적으로 충실히 이행해 북남관계 발전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은 올해 이뤄진 두차례 회담과 회담 이후 긍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남북관계 상황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상호 관심사인 중요문제들에 관한 솔직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남북 정상이 참석해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에서 예술 단원들이 판문점 선언 당시 사진을 배경으로 공연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남북 정상이 참석해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에서 예술 단원들이 판문점 선언 당시 사진을 배경으로 공연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북측에서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이 각각 배석했다.

통신은 이날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 2018.9.18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글을 남겼다고 알렸다.

조중통은 이날 남북정상회담 개최 외에도 김 위원장이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일행을 맞이한 것과 환영 예술공연, 만찬(연회) 개최 등에 대해서도 보도했다.

통신은 "비행장에는 수많은 평양시민들이 공화국기와 통일기, 꽃다발을 들고 나왔다"며 군중들은 폭풍같은 '만세' 의 환호성을 보냈다고 전했다.

또한 남북정상이 환영 예술공연을 함께 관람한 사실도 전하며 "공연관람에는 정의용 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을 비롯한 남측 인사들이 초대됐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에서는 '반갑습니다'를 시작으로 관현악 '아리랑', 남성독창 '동무생각', 현악중주와 노래 '새별' 등이 울려퍼졌다고 통신은 밝혔다.

 

평양공동취재단, 강산
평양공동취재단,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