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남북정상회담 '경호원' 안 보여… 어떤 의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남북 정상이 참석해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에서 예술 단원들이 판문점 선언 당시 사진을 배경으로 공연하고 있다. /사진=평양공동취재단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남북 정상이 참석해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환영공연에서 예술 단원들이 판문점 선언 당시 사진을 배경으로 공연하고 있다. /사진=평양공동취재단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는 경호원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어떤 의미일까.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과 5·26 2차 회담에서 당연 화제가 됐던 부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량을 뛰어서 엄호하던 12명의 북측 경호원들이었다. 

이를 두고 당시 남측의 네티즌들은 정장 차림으로 김 위원장의 차량을 따라 가던 이들에게 세계적인 아이돌 '방탄소년단'에 빗대 '방탄 경호단'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하지만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에서는 '방탄 경호단'의 모습은 보이지가 않았다. 그들을 대신해 이른바 '캄보이'라고 불리는 21대의 오토바이 행렬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탄 무개차를 경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18일 평양국제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평양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18일 평양국제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평양공동취재단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뒷모습을 훤히 드러낸 채 무개차에 함께 올라 카퍼레이드를 했으며, 문 대통령이 차에서 내려 평양 주민 곁으로 다가갈 때에도 경호원들은 최소한의 질서만 유지할 뿐, 주민들의 접근을 제지하는 등의 엄호는 없었다.

김 위원장이 자신의 아버지인 김정일 위원장의 2000·2007년 회담과 달리 '열린 경호'를 한 것은 전 세계에 자신의 장악력을 보여준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정상국가'로의 모습을 대내외에 강조하면서, 문 대통령과의 끈끈한 신뢰 관계 또한 보여준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평양공동취재단, 강산
평양공동취재단,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