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순수전기차 'e-트론' 공개… "사이드 미러가 없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우디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 e-트론.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우디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 e-트론.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우디코리아는 아우디가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인 ‘아우디 e-트론’을 현지시간 1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 행사 ‘더 차지’(The Charge)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 e-트론’(Audi e-tron)은 100% 전기로 구동되는 스포티한 풀사이즈 SUV 차종이다. 외관상 가장 특이한 점은 사이드 미러가 없다는 것이다. 아우디 e-트론은 사이드 미러 대신 별도 카메라를 탑재해 실내 디스플레이로 주변 상황을 보여준다.

주행성능은 강력하다. 2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kW)의 강력한 출력을 제공하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 402마력(300kW)까지 출력이 높아진다.

최대 휠 토크는 591㎏.m(5800Nm)이며 최대 엔진 토크 61.7㎏.m(664Nm), 최고속도 200㎞/h의 성능을 발휘한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시간)은 6.6초이고 부스트 모드 활용 시 5.7초로 단축된다. 여기에 차세대 콰트로 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이 도입돼 뛰어난 트랙션과 주행성능을 보장한다.
아우디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 e-트론 내부.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우디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구동 모델 e-트론 내부.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우디 e-트론에 장착된 95kWh 배터리는 국제표준주행모드(WLTP)로 400km 넘는 주행 범위를 제공한다. 이는 최대 150kW의 충전 용량을 갖춘 최초의 양산차로 150kW의 고속 충전소 이용 시 전체 주행 범위를 30분 이내에 충전할 수 있다. 배터리 위치는 중앙에 낮게 자리잡아 스포티한 주행, 정확한 핸들링 및 탁월한 안정성 등을 실현했다.

아우디 e-트론은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서 전기모터로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다.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최초로 새롭게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이 효율을 한층 높였고 전기모터와 통합된 에너지 회수 시스템으로 30% 내외의 추가 주행거리도 확보할 수 있다.

한편 아우디 e-트론은 연내 유럽에 출고될 예정이다. 내년에는 국내에서도 아우디의 최초 양산형 전기차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5.22하락 5.1610:55 08/05
  • 코스닥 : 1056.61상승 8.6810:55 08/05
  • 원달러 : 1143.40하락 0.210:55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0:55 08/05
  • 금 : 71.37하락 0.5110:55 08/05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최재형 '부인 이소연씨와 현충원 참배'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