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후 영상보니… "엘리베이터에서 흡연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하라 남자친구. 구하라 폭행후 영상. /사진=임한별 기자
구하라 남자친구. 구하라 폭행후 영상. /사진=임한별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남자친구 A씨의 폭행 후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한 매체에 의해 공개된 구하라와 A씨의 사건 당일 CCTV 영상 속 A씨는 구하라의 집 엘리베이터를 타고 주차장으로 함께 내려가는 모습이 담겼다.

사건 당일인 지난 13일 새벽 1시 20분께, A씨는 구하라의 집에서 나왔다. 영상 속 A씨는 얼굴에 난 상처를 스스로 확인하고 있다. 이어 A씨는 후배로 추정되는 남성과 함께 다시 구하라의 집에 들렀다. 짐을 가져가기 위한 것이었다.

짧은 시간이 흐른 후 A씨는 짐을 챙겨 구하라와 함께 엘리베이터에 탔다. 구하라는 A씨가 짐 옮기는 것을 도왔고 A씨는 엘리베이터 내 거울을 보며 얼굴을 살폈다. 구하라 또한 목 등의 상처를 훑었다. 이 대목에서 A씨의 특정 행동이 문제시 됐다. 그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자신의 얼굴에 난 상처를 확인하는 동시에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

엘리베이터에서 흡연하는 것은 공중 에티켓 상 금지돼 있다. 밀폐된 공중장소 속 흡연이 자칫 화재로 번질 위험이 있다는 것이 요지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다수의 네티즌들은 엘리베이터 내에서 흡연을 한 A씨의 태도를 지적하며 "기본 매너와 인성이 부족하다",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한편, 일부 네티즌은 "얼마나 화가 나면 그랬겠냐" 등 옹호를 하기도 했다. A씨의 행위가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칠지 지켜볼 일이다.

한편, A씨와 구하라는 각각 17일, 18일 서울 강남 경찰서에 출석해 폭행 혐의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구하라의 쌍방 폭행 주장을 전면 부인했고 구하라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구하라가 "소동을 끝내고자 한다"면서 "남자친구 A씨와 저는 건강하고 예쁜 만남을 지속하던 중 작은 오해를 원만하게 넘기지 못한 탓에 싸움이 다소 커졌다"면서 "양쪽 모두에게 잘못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싸움을 계속하며 대중과 팬에게 실망을 드리기보다,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볼썽사나운 소모전과 진흙탕 같은 공방전'을 끝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