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간병인 과실 사고’ 병원도 배상 책임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간병인 과실로 환자와 관련한 사고가 발생했다면 병원도 배상 책임이 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23일 법원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4부(부장판사 송인권)는 2015년 사망한 A씨의 아들 B씨가 C요양병원(이하 병원) 원장을 상대로 낸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병원은 B씨에게 15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1심 재판부는 “간병계약 당사자는 원고와 독립된 사업자인 간병인으로 병원은 계약을 중개한 것에 불과하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2심 재판부의 판단은 달랐다.

2심 재판부는 “병원은 간병인들에 대해 청결, 물품관리, 위생, 예절, 안전예방 등에 관한 교육을 수시로 실시했고 구내식당에서 병원직원과 마찬가지로 간병인들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있는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며 “이런 사정들을 종합하면 병원은 간병인들을 실질적으로 지휘·감독하는 지위에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병원이 간병료를 진료비에 포함해 환자에게 청구해 환자는 간병료를 간병인이나 소개업소에 직접 지불하지 않았고 간병료 금액도 확정돼 있지 않은 채 병원이 건강보험의 본인부담 상한액 등을 반영해 그때 그때 변경해 왔음을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런 점까지 종합해보면 망인이 간병용역 제공을 의뢰한 상대방은 간병인이나 소개업소가 아니라 병원”이라며 “병원 운영자인 피고는 망인을 담당한 간병인이 간병 과정에서 과실로 야기한 이 사고에 관해 민법에 따른 사용자책임을 부담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한편 2015년 4월 입원한 A씨는 같은 해 10월 담당 간병인 부축을 받고 화장실로 이동하던 중 간병인이 화장실 문을 열기 위해 잡고 있던 오른손을 놓자마자 중심을 잃고 넘어져 벽 모서리에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의식을 잃은 A씨는 외상성 급성 뇌경막하출혈 진단을 받았고 사고 발생 3일 후 사망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