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배반의 장미' 김인권·정상훈·손담비·김성철 화보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10월 개봉을 앞둔 코미디 영화 ‘배반의 장미’ 속 매력적인 네 명의 배우(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의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이번 화보 촬영에서 영화 ‘배반의 장미’ 속 네 명의 배우는 영화 촬영을 통해 돈독한 팀웍을 다진 덕분인지 완벽한 호흡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영화 ‘배반의 장미’는 동반 자살을 위해 만난 네 남녀가 마지막을 준비하며 버킷 리스트를 실천해 나가는 내용의 블랙 코미디 장르다.

‘배반의 장미’를 통해 첫 주연을 맡은 배우 손담비는 이번 작품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대본을 읽을 때 잘 읽히냐, 안 읽히냐에 따라 작품을 선택한다. 대본이 정말 재밌었고, 연기로 풀어내면 더 재미있을 것 같았다. 상훈, 인권 오빠가 워낙 코미디를 잘하니까 함께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시나리오를 읽고 바로 수락했다”고 전했다.

손담비는 이번 영화에서 아름다운 미모로 세 남자를 매혹시키는 닉네임 배반의 장미 역할을 맡았다.

이번 작품으로 첫 영화 데뷔를 앞둔 배우 김성철은 남몰래 경찰의 꿈을 키우고 있는 사수생, 닉네임 행복은 성적순으로 출연한다. 그는 “각각의 상황마다 재미있는 요소가 많아서 좋았다. 죽음이란 소재를 통해 메시지를 던져준다는 것 자체가 좋았고, 두 형님이 출연하신다는 말까지 들어서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 영화는 처음이지만 워낙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크게 부담은 없었다.”며 ‘배반의 장미’ 출연 소감을 밝혔다.

현재 TVN 드라마 ‘빅포레스트’에서 열연 중인 배우 정상훈은 “이번 영화가 잘 됐으면 좋겠다. 김칫국 마시고 싶지는 않지만 영화도 잘되고, 막내 성철이도 잘됐으면 좋겠다.” 며 후배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코미디 연기의 대가로 불리는 배우 정상훈은 이번 영화에서 한 때는 잘나가던 시나리오 작가, 닉네임 인생은 미완성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가족과 회사를 위해 하얗게 불태웠지만 결국 혼자 남게 된 이 시대의 가장, 닉네임 최후의 불꽃 역을 맡은 배우 김인권은 영화 ‘배반의 장미’에 대해 “문학적인 면이 있는 시나리오라 좋았다. 이야기의 완성도도 높고 캐릭터 코미디라는 점에서 끌렸다. 캐릭터 자체로서 스펙터클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코미디를 좋아하는데 ‘배반의 장미’가 그랬다. 겹치는 캐릭터 없이 서로 의지하고 화합하면서 찍었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4인 4색 모두 다른 매력을 담은 영화 ‘배반의 장미’의 배우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0월호와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