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짜미', 다음주 일본 열도 상륙… "경로 매우 유동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 24호 태풍 '짜미' 예상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제 24호 태풍 '짜미' 예상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다음주 초 태풍 ‘짜미’가 일본 열도를 상륙할 전망이다. 우리나라에 끼치는 영향을 적을 것으로 보이나 경로가 매우 유동적으로 정확한 예측이 어렵다는 분석이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제24호 태풍 짜미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6km의 느린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발생 당시 약한 소형급이던 짜미는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졌다.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47m(시속 169km)로 강풍 반경은 390km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으로 분류된다. 약한 태풍은 초속 17~25m, 매우 강한 태풍은 초속 44m 이상이다. 태풍의 크기는 풍속 초속 15m 이상 강풍 반경을 기준으로 소형(300km 미만)과 중형(300~500km), 대형(500~800km), 초대형(800km 이상)으로 나뉜다.

기상청은 서쪽으로 이동 중인 짜미가 방향을 바꿔 북서, 북동쪽으로 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는 28일 오전 3시 북서쪽으로 방향을 바꾼 짜미는 다음달 1일 오전 3시 북동쪽으로 틀어 일본 가고시마 해상에 도착해 일본 열도를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예상 경로가 현실화하면 제주 지방 등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다. 현재 한반도 상공에는 북태평양고기압 대신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고기압이 자리 잡고 있는데 이 고기압의 움직임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강남영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예보팀장은 “방향 전환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제주도 등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그 범위가 어느 정도일지가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5.31상승 31.4415:14 03/03
  • 코스닥 : 930.51상승 7.3415:14 03/03
  • 원달러 : 1121.30하락 2.715:14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14 03/03
  • 금 : 61.41하락 2.8215:14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