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공단 화재, 숨진 중국인 방화… 범행 동기는 오리무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기도 시흥 시화공단에서 불이 나 중국인 1명이 숨졌다. 불은 숨진 중국인이 일부러 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10분쯤 시흥시 정왕동 한 플라스틱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30대 중국인 A씨가 숨졌다.

공장 인근 기숙사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4명은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인접한 공장으로 번지면서 공장 3개동 600㎡를 태우고 2시간 만에 꺼졌다. 소방서 추산 1억 6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 CCTV를 확인해 A씨가 불을 낸 정황을 포착했다. CCTV엔 A씨가 승용차 트렁크에서 인화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꺼내 야적장 등에 뿌리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야정작에서 불길이 일어났고 A씨 몸에도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방화범으로 지목된 A씨는 한국 영주권이 있는 합법 체류자로 2016년 공장에 입사한 뒤 지난해 10월까지 약 1년 6개월 동안 일하다 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금체불 등 갈등을 빚은 적도 없는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경찰은 방화 동기에 대해 유족과 공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면밀히 조사할 방침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