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추석 민심, 먹고살게 해달라 아우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추석민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추석민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이 26일 추석 민심에 대해 “경제와 관련해서는 우려가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지적했다.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바닥 민심은 부정적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추석 민심 관련 브리핑을 통해 “가는 곳마다 제발 먹고살게 해달라고 아우성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장사가 안된다는 목소리, 공장을 운영할 수 없다는 하소연, 자녀들 취업 걱정이 드높았다”며 “결정적으로 과연 국민 세금만으로 경제가 굴러갈 수 있겠느냐는 큰 걱정이 많았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연이은 정상회담에 대해서 높게 평가하는 목소리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안보와 평화 관련해서는 큰 기대 속에 우려도 적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이 비대칭적이고 과속의 우려가 있다는 민심도 있다”며 “비핵화 진전은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너무나 빠르게 경제협력이나 군사문제에 대해서는 과속하는 것 아닌가”라고 우려했다.

그는 한국당 상황과 관련해서는 “칭찬은 별로 없었고 압도적으로 비판과 걱정, 나아가서 앞으로 이렇게 해달라는 강도 높은 주문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김 사무총장은 “우리 국민들께서는 ‘정치가 너무 일방적으로 가는 것 같다’,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분명한 존재감을 보여달라’는 주문이 많았다”며 “당내 쇄신 속도를 높이고 대안정당으로 자리잡아나가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7.82하락 25.6712:05 03/05
  • 코스닥 : 915.88하락 10.3212:05 03/05
  • 원달러 : 1128.00상승 2.912:0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2:05 03/05
  • 금 : 63.11상승 1.6712:05 03/05
  • [머니S포토] 정우성·이정재, 위스키처럼 감미로운 대표미남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정우성·이정재, 위스키처럼 감미로운 대표미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