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주요 지수, FOMC 기준금리 인상 불구 금융주 약세에 하락… 다우 0.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뉴욕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인상했지만 인플레이션 가능성은 낮다는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에 금융주가 줄줄이 약세를 보인 탓이다. 

26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106.93 포인트(0.40%) 하락한 2만6385.2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일 대비 9.59포인트(0.33%) 낮은 2905.97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17.10 포인트(0.21%) 내린 7990.37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의 급격한 부각 가능성이 낮다며 “연준의 예상에는 인플레가 보이지 않는다(It’s not in our forecasts)”고 말한 이후 약세로 전환했다. 앞서 연준은 FOMC에서 정책금리를 기존 1.75~2.00%에서 2.00~2.25%로 25bp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파월 의장의 발언은 시장금리의 하락으로 이어졌으며 이는 다시 은행주의 약세로 나타났다.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4.84bp 하락한 3.048%로 떨어졌으며, J.P. 모건 체이스, 뱅크 오브아메리카, 시티그룹 등 대부분의 은행주는 1% 이상 하락했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