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팅, 미슬토서 41억원 투자 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클래스팅이 한국 기업 최초로 벤처캐피탈‘미슬토로부터 4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 사진=클래스팅
클래스팅이 한국 기업 최초로 벤처캐피탈‘미슬토로부터 4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 사진=클래스팅

교육 소셜 플랫폼 클래스팅이 한국 기업 중 최초로 벤처캐피탈 ‘미슬토’(Mistletoe)로부터 4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투자 유치는 미슬토가 아시아의 교육 혁신과 에듀테크에 관한 클래스팅의 기여와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앞서 클래스팅은 한국산업은행으로부터 25억원의 직접 투자와 펀드 참여를 확보해 지금까지 총 66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미슬토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동생인 손태장 회장이 100% 개인 자본으로 운영하는 벤처캐피탈이다. 일본 최대 온라인 게임 회사 겅호(GungHo)의 창업자로 알려진 손태장 회장은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클래스팅은 교사와 학생, 학부모의 효율적인 소통과 수업 및 학습 관리를 지원하는 교육 소셜 플랫폼이다. 대한민국 교사와 학생, 학부모 2명 중 1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전세계 1만5400여 학교와 교육 기관 소속 440만명 이상을 회원으로 확보하고 있다.

클래스팅은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손태장 미슬토 회장은 “아이디어와 핵심 기술을 갖춘 혁신적인 스타트업이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우리 사회의 미래를 밝혀준다”며 “클래스팅은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 아이들이 즐겁게 공부하고 창의력을 키우는 데 큰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미슬토의 투자로 미래 교육을 이끌어가겠다는 클래스팅의 기업 비전과 목표가 더욱 분명해졌다”며 “클래스팅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듀테크 기업으로서 더 즐거운 학습 환경과 합리적인 교육 시장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남규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