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재건 본격화' 현대상선, 3조원 규모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현대상선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이 3조원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에 나서면서 침체된 국내 조선·해운업계의 재건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상선은 28일 친환경 메가 컨테이너선 20척의 건조계약을 조선 3사(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와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투자금액은 3조1531억9151만4000원이다.

이날 각 조선사별로 진행된 선박 건조계약 체결식은 오후 1시30분부터 대우조선해양(2만3000TEU급 7척), 현대중공업(1만5000TEU급 8척), 삼성중공업(2만3000TEU급 5척) 순으로 진행됐다.

현대상선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는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의한 것이다. 정부는 지난 4월 침체기에 빠진 국내 조선·해운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했으며 약 3개월 뒤 해양진흥공사를 출범해 효율적인 정책 방향에 대해 고심해왔다.

현대상선은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확보를 통해 새로운 환경규제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하고 중장기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라고 설명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