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BSI 97.3… 내수 회복 기대감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10월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9월보다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전망치는 97.3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여전히 기준선 100 이하에 머물렀으나 지난달보다 상승하며 다소 상승했다. 9월 실적은 84.2로 41개월간 100선 아래에 머물렀다.

10월 전망치는 97.3으로 나타나며 전달 대비 상승 했다. 지난달 실적악화에 따른 기저효과와 함께 침체됐던 내수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10월은 수출(98.8), 투자(95.9), 자금(95.9), 재고(101.7), 채산성(99.0) 등에서는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으나 내수(104.4)와 고용수요(100.2)에서 100선을 상회했다.

기업들은 10월에는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내수증진 행사가 예정됐고 중국 한한령 해제 확대에 따른 국내 관광객 증가도 내수 진작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 응답했다.

또한 10월 정기공채에 따라 고용수요도 다소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수출전망은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와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내수 전망에 비해 어두울 것으로 응답했다.

지난달 실적치는 84.2를 기록하며 41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3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내수(93.4), 수출(94.9), 투자(95.1), 자금(95.6), 재고(106.1), 고용(98.3), 채산성(90.8) 등 모든 부문이 기준치에 미달했다.

한경연은 추석특수로 인한 내수 증가보다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와 인건비 부담 등의 부정적인 영향이 컸을 것으로 분석했다.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은 “이번 달 기업경기전망이 전달 대비 개선됐으나 9월 실적치가 39개월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부정적 전망이 우세하다”며 “최근 OECD에서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는 등 성장 기대감이 떨어진 상황에서 경제 심리 회복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