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대제 회장, “가상화폐 ICO 허용해야”

 
 
기사공유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장. /사진=뉴스1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장이 2일 정부를 향해 가상화폐 자금모집(ICO) 및 거래사이트 통합 가이드라인을 세계 최초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진대제 회장은 한국이 통합가이드라인을 만들면 세계 표준을 선도할 수 있고 일자리 창출과 토큰 거래시장의 투기를 근절할 수 있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진 회장은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 블록체인-ABC 코리아 정책 세미나’주제발표에서 “한국이 세계 최초로 ICO 및 거래사이트 분야를 통합한 디지털 토큰 산업 가이드라인(가칭)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가이드라인 재정은 입법에 비해 소요되는 시간이 짧아 정책공백 해결을 위해 금융위원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며 “가이드라인을 따른 스타트업과 기업에는 ICO를 허용하고 거래사이트에는 신규계좌 발급을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통합가이드라인 ICO 항목 내용에는 백서 심사기관 지정, 투자자 신원 확인절차를 통해 목적을 파악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자금세탁과 해킹을 방지하는 조항도 가이드라인에 담았다. ICO의 자금 사용내역, 재무제표 등 공시와 감사를 의무화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진 회장은 “중앙정부가 요구하는 자료를 허위로 제출하거나 의무사항을 준수하지 않으면 즉시 거래사이트 인가를 취소해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ICO를 허용하면 우수기업들이 국내시장으로 눈을 돌릴 것이고 이는 일자리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