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문신, 10명 중 6명이 부정적… 채용과정에 영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6명이 문신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의 문신’이라는 주제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59.7%가 ‘직장인의 문신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직장인의 문신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에는 ‘외부 사람들을 만나는 경우 회사 이미지가 나빠지기 때문에’라는 답변이 62.6%로 1위를 차지했다. ‘사내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어서’ 36.1%, ‘개인의 직장 생활에 지장을 줄까봐’ 1.3%였다.

반대로 ‘직장인의 문신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40.3%)’고 답한 이들은 ‘문신과 업무 능력은 전혀 상관이 없기 때문에(60.1%)’를 그 이유로 꼽았다. ‘개인의 자유이므로(34.6%)’, ‘일종의 트렌드이자 패션이므로(4.6%)’ 순이었고 기타로는 ‘보이지 않는 문신은 개인의 자유’라는 의견이 있었다.

직장인의 문신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문신 여부가 감점 및 탈락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 직장인 10명 중 4명이 ‘매우 그렇다(41.6%)’고 답했고 ‘약간 그렇다’가 25.8%로 뒤를 이었다. ‘전혀 그렇지 않다’ 17.6%, ‘문신 크기 및 노출 정도에 따라 다르다’ 10.3%, ‘별로 그렇지 않다’ 4.7%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의 35.5%는 ‘회사에 문신을 한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문신한 직원들은 어떻게 하고 다니나’를 묻자 ‘문신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43%)’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문신한 직원에 대한 회사의 반응’ 역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56.3%)’고 답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