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대 안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벨평화상.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노벨평화상.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수상 후보자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수상 가능성을 적게 보며, 기대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벨평화상은 지난 1월31일이 추천 만료였고,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이 가시화된 것은 그 이후"라며 "문재인 정부는 노벨평화상에 대해 별 기대도 하지 않고 있고 이에 대해 염두에 둔 것도 없다"고 답했다.

우리 정부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을 후보자로 추천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추천하거나, 그런 것은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대중 대통령 당시 노벨평화상을 받을 때 (노벨위원회로부터) 1~2시간 전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며 현재까지 관련해서 이야기를 들은 것은 없다고 했다.

노벨 위원회에 따르면 노벨 평화상 후보는 331명으로 수상자 선별 과정은 이날 오후 6시 발표까지 비밀에 부쳐지며, 후보자들은 공개되지 않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