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제9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연강재단은 10월 5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에서 ‘제9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 (왼쪽부터)공연부문 수상자 김정, 두산연강재단 박용현 이사장, 미술부문 수상자 이윤이. / 사진=두산
두산연강재단은 10월 5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에서 ‘제9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 (왼쪽부터)공연부문 수상자 김정, 두산연강재단 박용현 이사장, 미술부문 수상자 이윤이. / 사진=두산
두산연강재단은 5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에서 박용현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9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 올해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에서는 연출가 김정, 미술 부문에서는 작가 이윤이 씨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3억7000만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진다.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상금 3000만원과 1억7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가 지원된다.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도 상금 3천 만 원과 함께 서울 및 뉴욕 전시, ‘두산레지던시 뉴욕’ 입주(항공권, 생활비 포함) 등 1억4000만원 상당이 지원된다.

극단 ‘프로젝트 내친김에’의 연출을 맡고 있는 김정씨는 수상 소감을 통해 “앞으로 내가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깊이 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사회적 이슈 탐구에 몰두해온 영상작가 이윤이씨는 “그 동안 작업을 지지해준 주변 이들을 위해 생활과 작업에 대해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 박두병 초대회장의 유지를 이어가기 위해 탄생 100주년이던 2010년 제정됐다. 공연과 미술분야에서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한 만 40세 이하 예술인 중 한국 예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성장 가능성 높은 예술가들을 선정하고 있다.

박용현 이사장은 “두산연강재단 창립 40주년을 맞아 더욱 뜻 깊은 올해 우리 문화예술의 내일을 이끌어갈 젊고 재능 있는 창작자들을 만나 기쁘다”며 “많은 분들이 수상자들의 예술세계를 알아가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끝>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