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예은, 부친사기 가담 무혐의 결론… 경찰 불기소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핫펠트 예은, 부친사기 가담 무혐의 결론… 경찰 불기소 송치
부친의 사기 혐의에 연루됐던 예은(예명 핫펠트)에게 불기소 처분이 내려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7일 예은의 사기 혐의에 대해 불기소 의견을 적용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지난 5일 예은의 아버지 박모 씨에 대해서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모 씨는 지난 2017년 교인 150여 명으로부터 약 19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6년형을 선고받고 복영 중이다.

경찰은 지난 3월 두 사람의 사기 혐의 관련 고소장을 접수받고 수에 착수했으며 예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도 마쳤다. 경찰은 예은에 대해 사기에 가담한 정황이나 금전거래 등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예은은 지난 2007년 원더걸스 멤버로 데뷔했다. 지난해 그룹이 해체되면서 소속사 아메바컬쳐와 계약을 맺었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