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의원 "EBS, 경영악화 불구 30억원 성과급 잔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DB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DB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경영악화에도 불구하고 30억원의 성과급 잔치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윤상직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자유한국당) 의원이 E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EBS 직원 절반 가량이 1억원 이상의 급여를 수령했다.

EBS 직원은 2016년 670명에서 지난해 652명으로 줄어든 반면 인건비는 증가했다는 의견이다. 특히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5% 줄어 2513억원을 기록했고 부채의 경우 같은 기간 670억원에서 770억원으로 약 100억원 늘었다. 영업손실은 35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상황에서 EBS는 지난해 S(300만원)~D(110만원)급까지 5등급으로 근무성적평가를 나눠 성과급을 지급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EBS가 지출한 성과급은 최근 3년간 30억원 규모다.

윤 의원은 “매출이 줄고 적자폭이 커졌는데 성과급 잔치를 하는 것은 민간기업에서 있을 수 없는 의사결정”이라며 “EBS가 민주적 교육발전에 기여하는 이유로 자체자료를 공개하지 않았는데 확인결과 기업경영은 엉망이었다”고 설명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02상승 3.1614:42 07/29
  • 코스닥 : 1043.54상승 7.8614:42 07/29
  • 원달러 : 1145.10하락 9.514:42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4:42 07/29
  • 금 : 72.82하락 0.214:42 07/29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