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전 남친, 동영상 협박 논란 "조용히 있으니 바보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하라 전 남친. /사진=한밤 방송캡처
구하라 전 남친. /사진=한밤 방송캡처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은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씨의 성관계 영상 협박 논란을 다뤘다.

이날 동영상 사건을 최초로 보도한 기자는 “구하라씨는 성관계 동영상을 두차례 받았고 그 이후에 영상을 유포하지 말아 달라 애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법률대리인과 동석한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씨는 “저도 안타깝게 생각해서 말을 안했던 건데 조용히 있는 사람만 더 바보가 되는 거 같다. 이제는 말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동영상을 보낸 이유에 대해 “제가 원해서 찍은 것도 아니고 제 휴대전화로 구하라씨가 찍은 거다”며 “둘의 관계를 다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개념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또 최씨는 “카메라 앨범보다 개인 SNS가 더 안전할 거 같아서 SNS에 영상을 보관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씨는 “저는 압수수색을 당해서 제 휴대폰을 디지털 포렌식도 맡겼고 유출을 시켰다거나 이런 부분은 없다”며 “빨리 조사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구하라의 친한 후배 A씨는 “언니는 병원 다니면서 좀 힘들어 한다. 그분이 언니한테 사진이랑 동영상을 보냈다고, 언론매체에 제보하겠다는 말을 들었다. 그게 어떻게 사용될지도 모르는데 여자로서 두렵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최씨와 나눈 통화 녹음 파일도 공개했다. 최씨는 A씨에게 “올려버리고 협박으로 들어갈게. 뭐”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싸운 당일 날의 CCTV 영상도 공개됐다. 엘리베이터 안에 서 있는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씨와 그 앞에서 무릎을 꿇은 구하라의 모습이 보였다.

최씨는 엘리베이터에서 구하라에게 무언가 말하는 모습의 CCTV에 대해 “내 상황에서 얼굴을 보고 상대방 반응이 내 상처에 대해 무디고 어떻게 네가 사람 얼굴을 이렇게 할 수 있냐고 감정이 격해서저 그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디스패치에 제보 메일을 보낸 것에 대해 최씨는 “감정이 격해져서 그런거다. 제보하려고 했으면 파일 첨부가 다 있었을건데. 이 친구가 뭐라도 느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그런 거다. 이건 아니다 싶어서 이성을 놓지는 않고 경찰에 신고한 거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