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음주운전 단속 찬성 압도적… 범칙금 3만 원, 많다? 적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4명이 술을 마시고 자전거를 탄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8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전거 음주운전’이라는 주제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37.7%가 ‘맥주 한 잔, 술 한 모금이라도 마시고 자전거를 탄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들에게 ‘자전거 음주운전 당시 사고 등으로 위험했던 순간은 없었나’를 묻자 다행히도 ‘없다’는 의견이 78.8%였지만 ‘위험했던 순간이 있다’는 답변도 21.2%나 됐다.

또한 직장인 절반 이상은 ‘자전거를 탈 때 안전모 등 보호 장비를 전혀 착용하지 않는다(56.6%)’고 답했다. ‘별로 착용하지 않는다’ 24.6%, ‘반드시 착용한다’ 14.7%, ‘가끔씩 착용한다’ 4.1%였다.

자전거 음주운전을 처벌하고 자전거를 탈 때 안전모 착용을 의무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술을 마시고 자전거를 운전할 경우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이면 범칙금 3만 원이 부과된다.

이에 대해 ‘자전거 음주운전 처벌과 안전모 착용 의무화에 찬성한다(93.8%)’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그리고 ‘범칙금 3만 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이 ‘부족하다(49.6%)’고 답했다.

한편 자전거 음주운전 단속 효과에 대해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자전거 음주운전 단속이 자전거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고 관련 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89.2%)’라고 답했고, ‘효과적이지 않다’는 10.9%로 나타났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