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아닌 시스템 문제" vs "법대로"… '저유소 풍등 화재'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오전 10시55분쯤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의 지하 탱크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7일 오전 10시55분쯤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의 지하 탱크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개인의 책임이 아닌 시스템의 문제로 발생한 것입니다”

43억원의 재산피해를 입힌 고양 저유소 화재의 원인이 풍등으로 지목된 가운데 해당 풍등을 날린 스리랑카인에 대한 구속신청에 여론은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일 경찰이 고양시 저유소 폭발 사고 관련 브리핑을 열고 중실화 혐의로 긴급 체포된 스리랑카인 A씨(2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시스템의 문제로 발생한 것”, “안전관리 책임자의 과실이 더 큰 것”, “선처를 부탁드린다” 등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청원./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청원./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특히 2000여명이 넘는 동의를 얻고 있는 ‘고양 저유소 화재 사건, 스리랑카 노동자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지 마세요’라는 청원은 “300원짜리 풍등 하나에 저유소가 폭발했다면, 안전관리 책임자의 과실이 더 큰 것”이라며 구속신청의 부당함을 강조했다.

청와대 청원./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청원./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반면 ‘법대로 엄벌에 처하라’는 글도 눈에 띄었다. 한 청원인은 “위험하면 당장 알려야지 수수방관했다”며 스리랑카인의 법적 처벌을 요구했다.

한편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전날(9일) '인과 관계에 대한 소명이 부족해 보완수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경찰이 신청한 A씨의 구속영장을 반려했고 경찰은 수사 내용을 보강해 다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