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수력은 높이고 사용은 편하게… 트랜스포밍 뷰티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랜스포밍’ 화장품은 보는 것과 피부에 닿으면 다른 제형으로 바뀐 듯 느껴지는 제품을 말한다. 왜 트랜스포밍이 필요할까? 트랜스포밍 화장품에는 다 이유가 있다. 예를 들어, 흘러내려 바르기 어려운 오일을 밤 형태로 만들면 흐르지 않아 국소부위에도 보다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감을 좋게 한 이유 있는 트랜스포밍 제품을 소개한다.
라이크아임파이브 ‘힐링 오일밤’
라이크아임파이브 ‘힐링 오일밤’

라이크아임파이브의 ‘힐링 오일밤’은 바르기 전엔 밤, 그러나 피부에 닿으면 촉촉한 오일로 변한다. 손으로 문지르면 끈적임 없이 퍼지는 고농축 힐링 밤으로 건조한 부위에 넓게 펴 바르거나 팔꿈치나 발꿈치 등 각질이 생기기 쉬운 부위에 국소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영양 흡수를 도와주는 텍스처로 아보카도, 올리브, 포도씨오일과 시어버터를 함유하고 있어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아로마테라피용으로 사용하는 베르가못 오일이 더해져 심신이 편안해지도록 도와준다.
(위로부터) , 샤넬 ‘이드라 뷰티 마스크 드 뉘오 까멜리아’, 디올 ‘프레스티지 르 보 데마끼앙’, 엘리자베스 아덴 ‘수퍼 스타트 프로바이오틱 클렌저 휩 투 클레이’
라이크아임파이브 ‘힐링 오일밤’

샤넬의 ‘이드라 뷰티 마스크 드 뉘오 까멜리아’는 까멜리아 꽃 성분을 함유, 항산화 성분으로 피부를 보호해주고 자연 방어 시스템을 강화해준다. 특히, 피부에 펴 바르면 물방울로 바뀌어 피부에 부드럽게 흡수, 촉촉한 오버나이트 마스크 제품이다.

디올 ‘프레스티지 르 보 데마끼앙’는 로즈 왁스 성분이 피부를 부드럽고 섬세하게 닦아주는 클렌저로 셔벗 같은 밤이었다가 피부에 닿아 오일이 된다. 물이 닿으면 녹으면서 노폐물과 진한 메이크업까지 깨끗이 지워주는 클렌저다.

엘리자베스 아덴 ‘수퍼 스타트 프로바이오틱 클렌저 휩 투 클레이’는 피부에 얇게 바르고 1분 정도 지나면 촉촉하게 녹으면서 피부 속 노폐물을 흡착하는 방식의 클렌저다. 팩인 듯 사용하며 은은한 향이 있어 사용 시 기분이 좋아진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