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새로운 모바일 화면 공개… “개편안 베타서비스 실시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네이버(NAVER)가 모바일 첫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검색어를 제외하고 검색창만 남겨두는 방안을 확정했다.

10일 네이버는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네이버 커넥트 2019’ 행사를 열고 모바일 첫화면 개편안을 공개했다.

공개된 개편안에는 모바일 첫화면에 검색창만 존재하며 화면을 오른쪽으로 쓸어넘기면 뉴스판으로 이동한다. 뉴스판은 언론사가 선정한 기사 또는 네이버의 인공지능(AI)이 배치한 기사가 제공된다. 또 화면을 왼편으로 쓸어넘기면 커머스를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시도의 장이 등장한다. 네이버는 오른편의 영역을 ‘이스트랜드’, 왼편의 영역을 ‘웨스트랩’으로 이름 붙였다.

한성숙 대표는 “다양한 사용자의 관심사를 연결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며 “첫화면에 3000만 사용자가 집중한다는데서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방법을 찾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 서비스에 완성이라는 단어는 없다. 최대한 많은 사용자의 목소리를 수렴하기 위해 새로운 네이버를 베타버전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