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200억원 유상증자 결의… IMM 주요 주주로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자본 확충 문제로 어려움을 겪은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2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케이뱅크는 10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968억1600만원, 전환주 231억8400만원 등 총 1200억원 상당의 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증자액은 설립 당시 초기자본금에 관한 각 주주사별 보유 지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할 계획이다. 최종 증자결과는 전환주의 경우 주금 납입일인 10월30일, 보통주는 12월20일 이후 확정된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국내 사모펀드 IMM 프라이빗에쿼티(IMM)가 케이뱅크 주요주주로 참여하기로 확정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IMM은 누적운용자산 규모 3조3000억원에 이르며 총 14개의 펀드를 운용 중인 국내 대표 사모펀드이다”며 “우리은행 지분 6%를 보유하는 등 금융업 투자 경험이 풍부한 투자자다”라고 말했다.

한편, IMM은 실권주 인수 방식으로 이번 증자에 참여할 계획이다. 정확한 납입액은 주금 납입일 이후 확정한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