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국감] 장기이식 기다리다 하루 4.4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기이식 대기자는 급증, 기증희망등록자는 감소

우리나라에서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하루 평균 4명 이상 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장기기증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최근 10년간 한국의 장기이식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지난해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한 환자가 161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9년 이식 대기 중 사망자가 829명인 것과 비교할 때 10년 만에 두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하루에 4.4명꼴로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한 셈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는 장기이식 대기자가 대폭 늘어난 영향이 크다. 2009년 1만2000여명이었던 장기이식 대기자는 올해 2만9000여명으로 두배 이상 늘었다. 이식 평균 대기일수는 3년3개월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장기기증희망등록자는 감소세다. 지난 6월까지 등록자는 3만여명으로 이러한 추세가 유지됐을 경우 10년 전인 2009년(18만3000여명)에 비해 3분의1 토막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도 한국의 장기이식률은 심각하게 낮은 수준이다. 인구 100만명당 장기이식률의 경우 스페인 35%, 미국 25%, 프랑스 25%, 영국은 20%였지만 한국은 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선진국의 장기이식률이 높은 것은 다양한 관련 제도를 시행하기 때문이다. 스페인과 프랑스는 명백한 기증 거부 의사가 없는 경우 장기기증희망자로 간주하는 옵트아웃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의 경우에는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장기기증 신청 여부를 묻는 제도를 시행 중이다.

윤일규 의원은 “주요 선진국들이 실시하고 있는 옵트아웃제 도입을 비롯해 영국과 미국처럼 운전면허 신규 취득 인원에게 장기기증제도 및 신청방법을 안내하는 다양한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00상승 17.4110:07 04/13
  • 코스닥 : 1004.51상승 3.8610:07 04/13
  • 원달러 : 1126.50상승 1.610:07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0:07 04/13
  • 금 : 61.10상승 0.1610:07 04/13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