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 루머 반박, 예쁜 팬 작업실로 데려간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딘 루머 반박. /사진=딘 인스타그램
딘 루머 반박. /사진=딘 인스타그램

가수 딘이 자신에 대한 루머에 반박했다. 딘은 오늘(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의 글을 캡처해 올렸다. 이 누리꾼은 딘을 언급하며 “걔, 눈에 익고 예쁜 애들 작업실로 데려간다”라고 적었다.

이에 딘은 “내가 언제?”라며 루머에 반박을 했다. 다만 해당 글은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특성상 현재 내려갔다.

앞서 딘은 지난해에도 사생활 관련 악성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9월 딘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의 루머가 담긴 트윗을 캡처했다.

해당 트윗에는 "딘 클럽에서 여자랑 키스하면서 가슴 만지려 해서 여자가 뿌리쳤는데 '나 딘이야' 한 거 웃기다. 똥 싸고 손이나 씻으세요"라는 내용이 담겼다. 딘은 해당 트윗에 '웃는 이모지(emoji)^_^'라고 적으며 대응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