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야 하는' 롯데, 박세웅 부진에 위기… 타선도 침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 박세웅 선수./사진=뉴스1
롯데 박세웅 선수./사진=뉴스1

롯데 자이언츠가 치열한 5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KT 위즈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선발 투수가 조기강판 당했다. 1차전 선발로 나선 박세웅은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2회를 채우지 못했다

10일 롯데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KT와 더블헤더 1차전을 가졌다. 5위 KIA 타이거즈에 승차없는 6위에 자리하고 있는 롯데는 이날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영건 박세웅을 내보냈다.

1회부터 야수 실책이 나왔다. 선두타자 강백호를 1루수 채태인의 실책으로 출루시켰다. 이진영에게 땅볼을 유도해 병살로 연결시켜 한 숨 돌리는 듯 했으나, 유한준에게 솔로포를 맞았다. 로하스의 타구를 채태인이 또 한번 더듬어 1루로 내보낸 후 박경수를 삼진 처리하며 1회를 마쳤다.

하지만 2회 황재균에게 2루타, 오태곤과 장성우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실점했다. 심우준에게 투수 땅볼을 유도해 3루로 향하던 주자를 잡아냈으나, 강백호에게 펜스 직격 2루타를 맞아 4실점째를 기록했다. 이진영마저 2루타로 내보내며 도합 5실점했고, 마운드는 정성종으로 교체됐다.

마운드가 일찍 무너지면서 5회가 진행되고 있는 현재 롯데는 KT에 0-5로 뒤지고 있다. 전날 11득점을 올린 타선도 선발 고영표에게 막히며 무득점을 기록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