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맞선 일본 시민단체, 선플운동 '인터넷 평화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넷 평화상을 수상한 세키다 히로오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 회장과 오기소 켄씨(왼쪽부터). /사진=선플재단
인터넷 평화상을 수상한 세키다 히로오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 회장과 오기소 켄씨(왼쪽부터). /사진=선플재단

‘혐한’(한국 혐오)에 맞서 싸운 일본의 시민단체가 한국 시민단체가 수여하는 인터넷 평화상의 첫 주인공이 됐다.

‘선플’(선한 댓글) 운동을 펼쳐온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는 일본 내 우익의 혐한 시위에 맞선 시민단체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회장 세키다 히로오)를 ‘제1회 선플 인터넷 평화상’ 수상자(실천부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플재단은 국제인권옹호 한국연맹과 한양대학교와 공동으로 11일 서울 한양대학교에서 관련 시상식을 개최했다.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는 외국인에 대한 ‘헤이트 스피치’(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추방하기 위해 일본의 165개 인권 단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2016년부터 SNS에서 헤이트 스피치 반대운동을 전개했으며 특히 극우단체 집회·강연회 저지, 헤이트 스피치 억제 관련 제도 개선 촉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세키다 히로오 회장은 “현재 일본에서 일어나는 헤이트 스피치는 명백한 인권침해 행위”라며 “우리는 이에 대항해 인간 존엄성을 회복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활동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선플운동본부는 또 일본의 사이버 윤리전도사 오기소 켄(45)씨를 인터넷 평화상 교육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 일본 네티즌 40만명 이상을 상대로 2000회에 걸친 인터넷 에티켓 교육과 괴롭힘 예방 활동, 교육·집필·상담 등 다양한 인터넷 평화 활동에 대한 공로다.

그는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는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면서 “얼굴을 맞대고 할 수 없는 말이라면 인터넷에도 올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상식에서 민병철 이사장은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에 우리 주위의 외국인들과 소수자들에 대한 헤이트 스피치가 도를 넘어서고 있고 인터넷에서 지역·국가간 혐오 현상이 악플과 헤이트 스피치로 증폭되고 있다”면서 “상호 배려와 응원의 선플운동을 통해 평화로운 세계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선플운동본부는 인터넷 악플과 헤이트 스피치 추방 활동을 2007년부터 펼쳐왔다. 특히 청소년을 대상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를 근절하고 악플로 상처받은 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는 선플달기 운동을 전개했다. 현재 이 운동에는 국내외 7000여개의 학교와 단체가 동참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8.85하락 63.7115:17 01/28
  • 코스닥 : 962.01하락 23.9115:17 01/28
  • 원달러 : 1118.50상승 14.115:17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17 01/28
  • 금 : 55.74상승 0.4215:17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