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KSGE 2018' 참가… 스마트에너지 토털 솔루션 소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LS산전
/사진=LS산전
LS산전이 동북아 전력망 연계 사업 핵심인 HVDC와 정보통신기술(ICT)과 직류(DC) 기반 스마트 분산전원 솔루션을 공개하고 이 분야 확실한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LS산전은 10~12일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에너지 통합 전시회인 ‘한국스마트그리드엑스포 2018’(KSGE)에 참가했다고 11일 밝혔다.

LS산전은 참가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인 35부스(315㎡) 전시공간에 ‘인터그레이티드 에너지 – 커넥트 & 컨트롤’을 콘셉트로 ▲초고압직류송전(HVDC) ▲직류(DC) 전용 전력 솔루션 ▲스마트 설비 예방진단 및 부분교체 솔루션 ▲에너지저장장치(ESS) ▲에너지관리시스템(EMS) 기반 마이크로그리드 등 스마트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LS산전은 ‘LS 슈퍼그리드’ 존을 전시장 전면에 배치하고 대북 전력 인프라 구축은 물론 동북아 전력망 연계 사업의 핵심인 HVDC를 비롯해 지역 단위 분산전원 마이크로그리드분야 기술력을 강조했다.

LS산전은 HVDC 분야 국내 유일의 사업자로 2014년 수주한 '북당진~고덕'(671억원) HVDC 프로젝트와 올해 1월 수주에 성공한 1766억원 규모의 '동해안~신가평' HVDC 변환설비 건설사업 등을 소개하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사업 성과를 집중 홍보했다.

북한은 현재 발전원이 노후해 대북 송전원 확보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추가 경제개방구역과 기존 공업지역에 대한 분산전원 구축도 동시에 요구 받고 있어, HVDC등 초고압 전력인프라 구축은 물론 중·저압 배전망 등 전 분야에 걸친 전력 솔루션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DC 전용 솔루션으로는 DC 1000/1500V급 릴레이를 비롯해 개폐기와 콤팩트 기중차단기(ACB) 등 차세대 스마트 전력기기전략 제품을 선보였다.

LS산전은 DC 전용 전력기기가 기존 대비 전력 전송용량은 높인 반면 송배전 손실은 줄임으로써 발전 효율 극대화를 통한 원가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독자 개발에 성공한 DC 전력기기 풀 라인업을 앞세워 글로벌 저압직류(LVDC)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외에도 기존 배전기술에 예방진단용 디지털 센서를 적용, 설비 고장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정전 등의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배전솔루션’과 부품을 모듈화해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30% 이상 줄이면서도 동급 성능을 유지해 공간활용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2MW급 ‘LS 모듈러 스케일러블 PCS’를 소개했다.

LS산전 관계자는 “남북경협 1순위로 꼽히는 대북 전력인프라 구축의 핵심인 차세대 스마트 송배전 분야 전략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며 “국내 유일의 HVDC 사업 역량과 독보적인 DC기반 스마트 에너지 분야 압도적 기술 노하우를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