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제관함식 반대"… 해군기지 진입로 가로막은 시민단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 관함식 해상사열이 열리는 11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앞 해상에서 관함식 반대를 주장하는 한 시민단체 회원이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제 관함식 해상사열이 열리는 11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앞 해상에서 관함식 반대를 주장하는 한 시민단체 회원이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백미인 ‘해상사열’이 11일 제주 남방해역에서 펼쳐진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이번 관함식에는 우리나라 포함 13개국의 함정 43척과 항공기 24대, 그리고 46개국의 외국대표단이 함께했다. 이중 해상사열 함정은 총 40척이 참가했다.

주빈인 대통령이 탑승하는 좌승함은 일출봉함(LST-Ⅱ, 4900톤), 국민사열단이 탑승하는 시승함은 독도함(LPH, 1만4500톤)과 천자봉함(LST-Ⅱ, 4900톤)이 맡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출봉함에서 함상연설을 하고 참가 함정들의 사열을 받았다. 

반면 국제관함식을 반대하는 제주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행사장 입구를 가로막으며 격렬히 저항했다.

'2018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이날 오전 제주해군기지(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공존의 새 시대를 역행하는 국제관함식을 반대한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전 세계 군함이 모여 군사력을 과시하는 해군의 국제관함식은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의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오늘의 국제관함식은 제주해군기지의 군사기지화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관함식에 로널드 레이건호가 참여하는 점에 대해 "남북 정상이 만나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논의하는 시기에 핵 무력을 자랑하는 모순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평화와 공존의 새로운 시대를 역행하는 국제관함식을 반대한다"며 "강정마을 공동체를 다시 분열과 가등으로 몰아넣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전후 행사장 진입 차량과 행사장 진입로를 거듭 가로막으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