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채용비리 피해자, 금감원 상대 손배소 승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감원 채용비리 피해자, 금감원 상대 손배소 승소
금융감독원에서 벌어진 '채용비리'와 관련해 금감원이 채용심사에서 불이익을 당한 이들에게 8000여만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13일'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민사12부는 금감원에게 채용비리와 관련해 A씨의 정신적 고통 등을 참작해 8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A씨는 2015년 진행된 금감원 채용심사에서 최고점을 받았으나 부당한 심사가 이뤄져 탈락했다.

당시 A씨는 필기시험과 1·2차 면접을 거쳐 최종면접에 올랐지만 갑자기 금감원측에서 ‘이전 직장 평판조회’를 실시해 순위가 크게 변경됐다.

더욱이 재판 과정에서 금감원이 A씨에 대해 평판조회를 했다던 회사측은 평판조회를 회신한 사실이 없다고 밝혀 조작 가능성까지 제기될 수 있게 됐다. 다만 재판부는 A씨의 채용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최고점에도 불구하고 불합격한 반면 해당 채용에서 합격한 B씨는 학력을 허위로 기재했음에도 채용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미 합격여부를 알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