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시신 오늘 수습… 날씨가 도와줘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창호 대장. /사진=뉴시스DB
김창호 대장. /사진=뉴시스DB
국내 최초로 무산소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에 성공한 산악인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히말라야 원정대의 시신 수습작업이 오늘 시작된다. 헬기 구조대원들은 밧줄을 타고 내려와 시신을 수습할 계획인데 기상상황이 가장 큰 문제다.

앞서 13일(이하 현지시간) 네팔 구르자 히말라야를 등반하던 5명의 한국인 원정대(김창호·이재훈·임일진·유영직·정준모)와 4명의 네팔인 등 최소 9명은 베이스캠프를 덮친 눈사태와 돌풍 등으로 숨졌다.

사고 당일 소형헬기를 동원한 항공수색을 벌여 원정대의 시실을 발견했지만 날씨가 좋지 않아 14일부터 본격적인 수습이 시작된다. 전문 수습팀은 이날 대형헬기를 타고 오전 6시30분에 수도 카트만두에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시간30분쯤 뒤 포카라 사고 현장에 도착해 시신 수습을 시작할 계획이다.

사고 현장은 카트만두에서 차량으로 사흘 이상이 걸려 일반인의 접근이 사실상 불가능한 깊은 계곡이다. 헬기 착륙도 어려운 험한 지형이라 구조대원들이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 시신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정부는 네팔당국과 협력해 시신이 수습되는 대로 카트만두로 옮긴 뒤 한국으로 운구할 예정이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