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심빌딩 임대주택 '입주자 제한'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서울시가 주택공급 확대를 목표로 공개한 도심빌딩 임대주택 입주자를 도시기능에 맞춰 제한하기로 했다.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린벨트를 풀지 않는 범위에서 서울시가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며 “도심빌딩 일부를 공공임대나 분양주택으로 만드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 21일 공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통해 서울시 상업지역 내 주거복합 건물의 주거외 용도비율을 일괄 20% 이상으로 하향했다. 반면 주거용 사용부분 용적률을 기존 400%에서 600%로 상향한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서울시 제도완화를 통해 밤이면 불이 꺼지는 도심공동화현상과 공실 발생을 동시에 잡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주거비율 증가로 상업지역의 고유한 도시기능이 약화될 수 있는 점이 문제다. 상업지역에 주거기능이 추가되면 상업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거비율이 높아지면 상업지역의 원래 목적이 깨질 수 있다”며 “도시기능을 유지하는 데 문제가 없는 수준에서만 허용한다”고 설명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0.86하락 17.8212:35 06/17
  • 코스닥 : 1002.76상승 4.2712:35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3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35 06/17
  • 금 : 72.78상승 0.9912:35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