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만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연 한화 회장이 지난 12일 저녁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회장을 만나 한미동맹 및 평화체제 구축, 양국간 경제교류와 민간협력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한화
김승연 한화 회장이 지난 12일 저녁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회장을 만나 한미동맹 및 평화체제 구축, 양국간 경제교류와 민간협력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화장이 지난 12일 저녁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을 만나 만찬을 함께 했다.

2시간 넘게 이어진 이날 만찬에서 김승연 회장과 퓰너 회장은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이와 관련된 주변국 정세, 미중 무역전쟁과 한미FTA 개정 등 정치·경제 주요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며 민간외교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가 북한을 국제사회와의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는 큰 역할을 한 만큼 한미동맹은 변함없이 지속·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퓰너 회장의 오랜 경륜과 인적 네트워크 등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퓰너 회장은 “김 회장 의견대로 굳건한 한미동맹은 성공적인 대북 핵 협상을 위한 초석이 돼 왔다”며 “한미간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선 “2차 회담은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데 성공적인 결과를 내기 위해선 사전 준비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 회장과 퓰너 회장은 이 밖에도 양국간 무역과 경제 발전을 위한 상생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 회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재계 리더로서 “한미FTA 재협상 타결을 통해 양국 간 통상분야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해소됐지만 한국산업계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대해 퓰너 회장은 “트럼프 행정부 무역정책의 주요 대상은 당초에 중국이었다”며 “이미 중국을 제외한 한국·멕시코·캐나다와의 FTA 재협상은 타결됐으며 앞으로도 무역·투자에 있어서 중국을 향한 미국의 압박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퓰너 회장은 지난 40년 가량 헤리티지재단을 이끌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권 인수위원으로 활동했으며 미국정계를 움직이는 대표적 파워엘리트다. 또한 대표적 아시아 전문가이면서 우리나라의 정치·경제·사회 등 각 분야에 걸쳐서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가진 ‘친한파’로 알려졌다.

김 회장과 퓰너 회장은 1980년대 초반부터 지금까지 30여년 이상 인연을 유지하며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한미현안 및 국제경제·정치질서 등에 대한 논의와 민간외교 차원의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