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임신' 홍영기 남편이 사위로 인정받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홍영기가 결혼 전 임신 사실을 모친께 말씀 드린 사연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홍영기는 임신 당시 자신이 만 20세, 남편이 만 17세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홍영기는 “아빠한테 먼저 ‘나 임신했어’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괜찮다’는 답이 왔다. 아빠는 날 이해해주는 편이었다. 그래서 남편한테 바로 아빠에게 전화를 드리라고 했다. 아빠가 나중에 한번 놀러 오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또 홍영기는 “하지만 엄마는 힘들어했다. 남편을 보고 싶지 않아 했다. 당시에 엄마는 방에 들어가서 3일 동안 안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어 “손주를 볼 자신도 없고 자랑스러운 딸이 이렇게 됐다는 걸 힘들어하셨다. 남편이 어려서 변할 거라는 생각도 하셨다. 딸이 걱정이었던 거다. 이후에 남편이 요리하고 아이도 돌보는 모습을 보며 마음이 편해지셨다. 지금은 그냥 아들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