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하수처리 축산농가 악취' 해결 위해 290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항시 하수슬러지 자원화 시설 전경. /사진=포항시
포항시 하수슬러지 자원화 시설 전경. /사진=포항시
정부가 하수처리 축산농가 악취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290억원을 투입해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정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지역현안 해결형)을 추진할 4개 컨소시엄을 선정해 본격적으로 과학기술을 통한 지역문제 해결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은 정부출연연과 지방자치단체가 컨소시엄을 이뤄 주민 삶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를 함께 발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국책사업이다. 사업추진 재원은 과기정통부가 220억원, 지자체가 70억원을 부담한다.

이번에 선정된 4개 컨소시엄은 ▲폐플라스틱 등 환경오염(강원도) ▲도심·산업단지의 복합악취(대전시) ▲축산농가 악취(전라남도) ▲낙동강 녹조로 인한 식수원 오염(경상북도) 등이다.

1인당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전국 2위인 강원도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주관으로 한국기계연구원·녹색기술센터 등이 참여해 폐지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서 A4용지나 자동차 부품 제조 기술, 발전소 온배수로 인근 농지 수경재배 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도심 인근의 산업단지·하수처리장·농수산물시장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기계연구원 주관으로 국가핵융합연구소 등이 참여해 저온 플라즈마 공정 및 1000번 이상 재사용 가능한 신소재 흡착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축산업이 지역경제의 40.9%를 차지하는 전남지역은 축산농가의 악취제거를 위해 한국생명기술연구원 주관으로 한국식품연구원 등이 참여해 고기능 복합효소 및 미생물을 이용한 친환경 사료첨가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경북은 낙동강 녹조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주관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이 참여해 무인 수상정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모니터링, 조류제거선과 차량이동형 시스템을 통합한 녹조관리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선정된 사업은 착수 후 2~3년간 2개 이상의 출연연이 문제해결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함과 동시에 지자체·지역기업·공공기관 등이 함께 참여해 지역단위 실증을 병행 추진해야 한다. 이후 지자체는 재원을 직접 투입해 공공서비스 제공이나 기술이전 등에 나서야 한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