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온 르노 마스터 국내출시… 중형상용차시장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 마스터. /사진=르노삼성 제공
르노 마스터. /사진=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가 15일 르노그룹의 주력 상용모델인 마스터(Master)를 국내 정식 출시하고 인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새 차는 ‘S’(2900만원)와 ‘L’(3100만원) 등 2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회사는 마스터를 내놓으며 서비스에 집중했다. 보증수리는 엔진과 동력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 부품까지 모두 3년 또는 10만km를 보증한다. 경쟁 1톤트럭이 2년 6만km의 워런티를 앞세운 것과 비교해 유리하다는 판단이다.

아울러 부품가격도 경쟁 상용 밴과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했다. 마스터의 경제적인 유지, 관리를 위해서다. 에어필터와 브레이크패드 등 소모품은 물론, 차체와 외장 부품까지 같거나 오히려 더 낮은 가격에 부품을 제공한다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

안전성도 장점이다. 전륜구동방식을 쓰며 도로조건에 맞춰 구동력을 제어하는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 기능을 갖췄다. 여기에 차선이탈경보시스템(LDW),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트레일러 흔들림 조절기능까지 기본 제공된다.

한편, 마스터는 1980년에 1세대가 출시됐으며 현재는 2011년에 출시한 3세대 모델이 전세계 43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2014년에 3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됐으며 유럽지역 내 상용차 시장의 대표 아이콘으로 꼽힌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96상승 22.5114:42 05/27
  • 코스닥 : 874.18상승 2.7514:42 05/27
  • 원달러 : 1256.50하락 10.514:42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4:42 05/27
  • 금 : 1847.60상승 1.314:42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