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1세대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 모바일로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람의나라: 연. /사진=넥슨
바람의나라: 연. /사진=넥슨
넥슨이 국내 온라인MMORPG 원조로 평가받는 ‘바람의나라’의 모바일버전을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넥슨이 공개한 ‘바람의나라: 연’은 모바일게임사 슈퍼캣과 공동개발중인 모바일 MMORPG다. 바람의나라 IP를 기반으로 원작 특유의 조작감과 전투를 구현하며 내년 안드로이드와 iOS버전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게임 타이틀에 등장한 ‘연’은 원작 만화의 여주인공 이름이자 온라인게임에서 가장 접속자가 많은 서버명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대표적인 IP 중 하나인 바람의나라를 모바일로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많은 유저분들의 추억이 담긴 게임인 만큼 모바일에서도 충분한 즐거움을 만끽하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 감성과 함께 게임 내 커뮤니티 요소 및 파티 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개발중이다. 원작 만화 시나리오를 토대로 모바일게임만의 새로운 콘텐츠를 추가될 예정이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