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칼럼] 당신도 '금융문맹'이군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문맹은 생활을 불편하게 하지만 금융문맹(Financial illiteracy)은 생존을 불가능하게 만들기 때문에 문맹보다 더 무섭다.”

미국의 경제학자이자 1987년부터 2008년까지 미국 연방준비이사회(FRB) 의장을 역임했던 앨런 그런스펀의 말이다. 금융에 대한 이해력이 부족해 돈의 관리와 활용이 서툰 사람을 일컫는 ‘금융문맹’이라는 말은 1990년대 미국에서 등장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역대 최장기 고성장을 지속했다. 하지만 저축률은 낮아지고 가계부채와 개인파산이 급증하면서 사회문제가 심각해졌다. 문제가 확대되자 소득이 늘어도 돈의 관리방식을 모르는 금융문맹이 문제의 원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금융공부, 부자되는 기본조건

금융이 일상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고 금융환경은 갈수록 복잡해지면서 금융에 대한 이해력이 중요해지고 있다. 금융에 대한 이해력이 높으면 금융지식을 바탕으로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금융의사결정을 할 수 있어 부의 축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금융에 대한 이해력이 부족하면 잘못된 결정으로 금융사고, 보이스피싱과 같은 금전적인 손실을 초래하기도 하고 과소비, 과잉부채, 노년 빈곤, 신용불량 등 사회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결국 금융공부가 부자가 되는 길이자 생존의 기본조건이 된 것이다.

2016년 우리나라 성인의 금융이해력은 66.2점으로 나타났다. 동일한 방식으로 측정한 16개 OECD 회원국 평균(64.9점)을 다소 상회했으나 OECD 산하 금융교육 국제협력기구(INFE)가 정한 최소목표점수(66.7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남녀 간의 점수차는 미미했으나 연령별 점수차는 크게 나타났다. 30~50대의 경우 OECD의 최소목표점수를 상회한 반면 29세 이하와 60~70대의 경우 최소목표점수를 크게 하회하면서 청년층과 노년층의 금융이해력이 크게 취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OECD INFE는 금융지식, 금융행동, 금융태도 부문별 점수를 산정한 후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각국의 금융이해력 점수를 계산한다. 우리나라 성인의 경우 금융이해력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한국 포함 17개 OECD 회원국 가운데 금융지식(6위) 및 금융행동(7위)은 중간 수준이며 금융태도(10위)는 하위 수준에 머물렀다. 특히 금융태도 가운데 다른 나라 대비 저축보다 소비성향이 강하고 미래에 대한 준비가 취약했다.

OECD INFE가 정한 부문별 최소목표점수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최소목표점수에 미달한 비중은 금융지식 38.2%, 금융행동 41.5%, 금융태도 31.4%로 금융행동에 대한 이해력이 가장 부족했다. 연령대별 최소목표점수 미달 비중은 30~50대의 경우 각 부문별 미달 비중이 양호했으나 29세 이하 청년층은 금융행동, 금융태도의 최소목표점수 미달 비중이 높고, 60~70대 노년층의 경우 금융지식과 금융행동의 최소목표점수 미달 비중이 높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 연령별 맞춤 금융교육 필요

금융에 대해 아는 것이 많아도 실제 본인의 자산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면 금융이해력이 부족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 우리나라 성인의 ‘금융에 대한 외부의존율’은 17.8%로 16개국 평균(11.6%)보다 높은 수준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17개국 중 터키(29%), 라트비아(20%)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가족이나 친구 등에게 돈 관리(저축 등)를 맡기거나, 대출이 필요할 때 가족이나 친구로부터 돈을 빌리는 것 등이 금융에 대한 외부의존에 해당한다. 특히 가족이나 친구에게 자금조달(대출)을 의존하는 계층은 금융이해력 수준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교육은 단순한 금융지식의 함양보다 금융태도와 금융행동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금융역량 제고를 목표로 해야 한다. 합리적인 금융행동 및 금융태도는 어려서부터 형성된 올바른 금융가치관 및 습관에 기인하므로 조기 금융교육이 필요하다. 또한 일회성이 아닌 장기 지속적인 금융교육체계가 필요하다.

더불어 금융에 익숙하지 않은 20대 대학생, 취업준비생, 사회초년생 등을 위한 금융실생활 기본지식, 월급관리, 목돈마련 재무설계 등 청년 맞춤형 교육과 함께 급속한 고령화에 맞춰 직장인과 은퇴자를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노후준비 금융교육도 필요하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63호(2018년 10월24~30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